「한일어업협상」피해 보상대책 주말 확정

입력 1999-02-07 20:22수정 2009-09-24 11: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한일어업협상 타결로 피해를 보게 된 어민들에 대한 구체적인 보상대책을 설연휴 전인 이번 주말까지 확정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일본 수역에서의 조업을 포기하거나 어종을 바꾸려는 어민들이 당초 예상보다 늘어날 경우 예산을 추가 확보해 최대한 보상해줄 방침이다.

해양수산부는 일본수역 조업이 어려워진 어민의 업종전환을 돕기 위해 현재 4백76억원이 책정된 어선감척 예산을 늘리고 못쓰게 된 어구도 어선당 평균 3천5백만원 범위에서 전량 정부가 매입하겠다고 7일 밝혔다.

〈박원재기자〉parkwj@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