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과거사 반성」 고심…표현수위 입장 못정해

입력 1998-09-20 19:29수정 2009-09-25 01: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의 다음달 일본 방문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과거사 반성 문제를 둘러싸고 고심에 빠졌다.

일본 정부는 “김대통령의 방일(訪日)을 계기로 과거사 문제가 청산되길 바란다”는 한국 정부와 김대통령 자신의 입장을 양국 정상이 발표할 공동선언에 어떤 식으로 표현할 것인지를 두고 입장을 정하지 못하고 있다.

다만 95년 8월 패전 50주년을 맞아 당시 무라야마 도미이치(村山富市)총리가 발표했던 수준을 넘을 수 없다는 게 일본 정부내의 흐름이다.

이와 관련해 김대통령은 19일 덴 히데오(田英夫)사민당 홍보위원장을 만나 무라야마 총리의 담화 내용을 높이 평가하고 “일본 총리가 국민을 대표하는 형태로 한국 국민에게 (사과 대상을 확실하게) 밝히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무라야마 총리의 담화는 “아시아 각국인에게 다대한 손해와 고통을 안겼다”며 “통절한 반성의 뜻과 마음으로부터 사과의 심정을 표명한다”고 밝혔으나 특정 국가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이와 함께 아키히토(明仁)일왕이 어떤 식으로 과거사를 언급할지도 관심사다.

〈도쿄〓윤상삼특파원〉yoon332@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