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이범수 ‘교수 갑질’ 1학년 절반 휴학·자퇴” 폭로 터졌다

입력 2022-12-07 15:34업데이트 2022-12-07 16: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범수/ 뉴스1이범수/ 뉴스1
= 배우 이범수가 교수로 재직 중인 학교에서 학생들에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소속사 측에서는 “교수 업무는 개인적인 일이라 잘 알지 못 한다”고 입장을 알렸다.

이범수의 소속사 빅펀치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7일 뉴스1에 “이범수는 오랫 동안 교단에 서 왔고, 이는 배우의 개인적인 일이다, 교수로서의 업무와 관련해서는 잘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최근 신한대 공연예술학부에 재학 중이라고 밝힌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의 학교에 교수로 재직 중인 이범수가 수업에 출석하지 않으며, 학생들의 반을 나눠 편애를 하는 등의 ‘갑질’을 했다고 주장하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이범수 교수님의 눈에 들어야 되고 시키면 시키는대로 노예가 돼야 한다, 학생들끼리 개인사찰을 시켜 숨도 못 쉬게 한다, 이런 상황을 보고 불만을 가진 1학년은 절반은 휴학과 자퇴를 했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범수는 2015년부터 신한대학교 공연예술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