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유괴한적 없는데 어떻게 죽이나” 안양 초등생 살해범의 편지…분노 유발

입력 2022-05-18 16:56업데이트 2022-05-18 16: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채널A © 뉴스1
‘블랙: 악마를 보았다’가 ‘안양 초등생 유인 살해 사건’ 범인인 사형수 정성현로부터 도착한 9통의 편지를 공개하고 이를 통해 그의 내면을 들여다본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채널A ‘블랙: 악마를 보았다’(이하 ‘블랙’)의 예고편은 스토리텔러 장진이 “우리에게 무려 9통의 편지를 보낸 한 사형수가 있다”고 소개하며 시작된다. 사형수의 정체는 초등학생 여아 두 명에게 성추행을 시도 후 살해하고 암매장한 ‘안양 초등생 유인 살해 사건’의 범인 정성현이었다.

어느 날 갑자기 사라진 어린 소녀들은 결국 처참한 시신으로 발견됐다. 정성현은 체포 당시 교통사고로 두 아이를 죽게 만들었다는 거짓말을 하기도 했고, “사람을 더 죽였냐?”는 질문에 “저 그런 사람 아닙니다”라는 답을 하며 뻔뻔한 태도를 보였다.

게스트 고우리는 “더이상 무슨 할 말이 있다고 이렇게 많은 편지를 보낸 것이냐”며 궁금해했다. 하지만 놀랍게도 정성현은 편지를 통해 “제가 죽이는 걸 본 사람 있나요? 아니 유괴를 한 적이 없는데, 어떻게 아이들을 죽이나요?”라고 주장했다. 고우리는 “망언이다”라며 분노했다.

프로파일러(범죄분석가) 권일용은 “재심을 통해 사형을 면하고 싶다는, 오직 그 목적”이라며 편지 속에 담긴 범죄자의 숨은 심리를 지적했다. 최귀화도 “방송이 나가고 파장이 클 것 같다”며 뻔뻔한 범죄자의 속마음에 경악했다.

두 생명을 앗아간 뒤 사형 선고를 받고도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는 정성현이 과연 편지에서 어떤 이야기를 전할지, 그의 비뚤어진 내면은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블랙’에서 공개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