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최진실 딸’ 최준희 “엄마 닮았단 소리 들으면? 영광이다”

입력 2022-01-24 11:46업데이트 2022-01-24 11: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준희 인스타그램 갈무리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부모님이 보고 싶을 때 해소를 하는 방법에 대해 언급했다.

최준희는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를 통해 누리꾼들과 소통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때 한 누리꾼은 ‘부모님 보고 싶을 때 어떻게 그리움을 해소하는지 궁금해요’라고 질문했고, 최준희는 “술 먹고 울거나 글을 쓴다”라고 답했다.

또한 최준희는 ‘엄마를 닮았다는 말 들으면 어때요? 당대 최고 미인 여배우셨는데’라는 다른 누리꾼의 질문에 “그때 그 시절 사람이 아니라 잘 실감은 안 나지만, 어휴 영광이죠”라고 답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최준희는 더불어서 ‘무슨 돈으로 생활하시는지 궁금해요’라는 물음에 “할머니 용돈과 혼자 열심히 미팅 다니면서 번 돈”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최준희는 2003년생으로 올해 우리나이로 스무살이 됐다. 최근 한 출판사와 계약하면서 작가로 데뷔를 앞두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