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둘째 임신’ 황정음, 선명한 만삭…“엄마 다작 배우인데 힘들구나”

입력 2022-01-19 08:48업데이트 2022-01-19 08: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황정음 SNS 갈무리
배우 황정음이 임신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황정음은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엄마 다작 배우인데, 힘이 드는구나”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황정음이 거울 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티셔츠에 퍼자켓을 입은 가운데, 둘째를 임신 중인 황정음의 만삭 배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황정음은 지난 2016년 프로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했으며, 2017년 아들을 출산했다. 이후 지난 2020년 9월 남편과 이혼조정신청 소식이 전해졌으나, 지난해 7월 소속사 측은 “황정음이 이혼조정 중 서로의 입장 차이를 이해하고, 깊은 대화를 통해 다시 부부의 연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히며 이혼조정은 해프닝으로 마무리됐다. 이후 지난해 10월 둘째 임신 소식이 전해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