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쇼윈도’ 송윤아, 드디어 쇼윈도 깼다 “이제 날 위해 살거야”

입력 2022-01-19 08:15업데이트 2022-01-19 08: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채널A ‘쇼윈도 : 여왕의 집’ 캡처
‘쇼윈도’ 송윤아가 마침내 자신을 가두고 있던 쇼윈도를 깨부쉈다.

지난 18일 방송된 채널A 월화드라마 ‘쇼윈도 : 여왕의 집’ (극본 한보경, 박혜영 / 연출 강솔, 박대희) 최종회에서 한선주(송윤아 분)가 신명섭(이성재 분)의 죽음 이후 새 인생을 살기로 마음 먹었다.

신명섭과 쇼윈도 부부로 완벽한 일상을 살아온 한선주. 그는 남편의 외도로 모든 것을 송두리째 잃었고, 윤미라(전소민 분)와 합심해 복수에 나섰다.

한선주는 신명섭을 납치해 배신의 이유를 물었다. 신명섭이 끝까지 윤미라 탓을 하자, 한선주는 “끝까지 비열하고 치사하다. 그래서 윤미라를 죽인 것이냐”고 쏘아붙였다.

그 순간 죽은 줄 알았던 윤미라가 등장했고 신명섭은 어안이 벙벙해졌다. 윤미라는 “당신이 이 칼로 나를 찌를 때 차가웠던 눈동자를 잊을 것 같지 않다”라고 말한 후 신명섭을 칼로 찔러 죽였다.

윤미라가 신명섭을 죽인 후 한선주는 망연자실했다. 한선주는 윤미라에게 “도망치지 말고 죗값 달게 받으라”고 말하면서도 뒤로는 차영훈(김승수 분)에게 재판을 받게 될 윤미라를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윤미라는 면회를 온 한선주에게 “언니 가정을 박살내고 상처줬던 내 자신이 너무 한심하다. 그 벌을 받아야 한다. 내가 지은 죄, 내가 떠안고 가도록 해달라. 마지막 염치라도 지켰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모든 일을 끝마친 한선주는 집으로 돌아가 자신이 그동안 지켜왔던 쇼윈도를 깨부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한선주와 윤미라는 4년이라는 세월이 흐른 후 다시 만났다. 윤미라는 다시 그에게 사과했다. 한선주는 “그동안 남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많은 시간을 낭비했다. 이제는 나를 위해 살겠다”라고 말했다.

‘쇼윈도 : 여왕의 집’은 지난해 11월 처음 방송된 이후 미스터리 치정 멜로극의 자극적인 스토리와 빠른 전개, 송윤아 전소민 이성재 등 배우들의 열연을 바탕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2%(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입가구 기준) 대 시청률로 출발해 꾸준히 상승세를 유지한 끝에 최종회는 10.3%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