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신용재 “데뷔 전 ‘별밤’ 출연…윤민수가 보고 오디션 제안”

입력 2021-11-27 19:37업데이트 2021-11-27 19: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그룹 이프의 신용재가 라디오 덕분에 가수가 됐다고 밝혔다.

27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라디오 명곡 특집이 펼쳐졌다.

이날 첫 번째 순서로 이프가 뽑혔다. 신용재는 “가수가 되기 전에 ‘별이 빛나는 밤에’에 출연해 월 장원이 됐다. 그때 바이브의 윤민수가 그걸 보고 제게 오디션을 제의해서 가수가 됐다”며 라디오에 얽힌 사연을 전했다. 라디오 특집에 안성맞춤인 출연자였다. 이들은 악뮤의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를 선곡했다. 듀엣 대선배인 유리상자는 이프의 무대에 대해 “우리는 서로 목소리를 줄이는데 두 사람은 서로 목소리를 크게 내면서도 화음이 잘 어울렸다”고 칭찬했다.

박기영과 포르테 디 콰트로의 손태진이 두 번째 순서로 뽑혔다. 박기영과 손태진은 이선희의 ‘인연’으로 아름다운 하모니를 뽐냈다. 이금희는 “두 곡 모두 KBS 라디오가 청취자를 상대로 조사한 한국인이 좋아하는 가요 50위 안에 들어있는 두 곡이다. 그만큼 청취자가 좋아하는, 신청도 많이 하는 곡이다”고 말했다. 이금희는 이프의 무대에 대해 “전율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투표 결과 박기영&손태진이 1승을 거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