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직접 공개한 ‘영화감독 포스’…“감독으로서 삶 훨씬 충만해”

뉴스1 입력 2021-09-25 15:22수정 2021-09-25 15: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구혜선 인스타그램 © 뉴스1
배우 구혜선의 ‘영화감독 포스’가 공개됐다.

구혜선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가장 좋아하는 구감독의 사진”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배우 일도 물론 사랑하지만 감독으로의 삶이 제게는 훨씬 충만하여, 정체성을 찾아가고 있음을 느끼게하여”라고 덧붙이며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영화 촬영장에서 포착된 구혜선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캡 모자를 쓴 채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이다. 올 블랙 패션의 구혜선의 카리스마도 돋보인다.

주요기사
한편 구혜선은 배우 뿐만 아니라 작가, 감독으로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그가 연출한 대표작으로는 ‘복숭아 나무’ ‘다우더’ 등이 있다. 최근 제25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는 영화 ‘다크 옐로우’를 선보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