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임주리 “임신 후 전 남편 유부남이라는 사실 알아”

뉴스1 입력 2021-08-04 10:41수정 2021-08-04 10: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EBS © 뉴스1
가수 임주리가 아팠던 과거사를 고백한다.

5일 오후 방송되는 EBS1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에서는 자신에게 큰 상처를 준 누군가에게, 이를 똑같이 되갚기보다 나 자신을 위한 용서라는 어려운 결정을 한 사연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보육원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남성이 출연한다. 다섯 살 무렵 보육원에 입소하게 됐다는 그는, 성장하는 동안 보육원 출신이라는 이유로 주변의 따가운 시선과 많은 차별에 시달려야 했다고 고백했다. 또한 이루고 싶은 꿈이 있었지만, 부모님이 없다는 이유로, 시작도 하기 전에 좌절을 겪어야 했다고 고백해 모두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힘든 환경 속에서도 바르게 성장한 그는 자신의 가정을 꾸리며 어느덧 자연스럽게 나를 버린 부모님을 이해하고 용서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다섯 살 이후 자신을 찾아오지 않은 부모님을 오히려 먼저 찾아 나섰다고 고백해 과연 재회에 성공했을지 호기심을 모은다.

또한 교통사고 뺑소니로 남편과 사별한 아내가 스튜디오를 찾았다. 가정적인 남편과 두 아들과 함께 행복한 생활 중이었던 그녀는 남편이 갑작스럽게 뺑소니 교통사고를 당하면서 평범했던 가족의 삶이 송두리째 흔들렸다고 털어놓았다. 게다가 남편은 사고 후 식물인간으로 누워있다 5개월 만에 세상을 떠났다고 밝혀 모두에게 충격을 안겼다. 이후 아내는 재판에서 남편을 죽인 가해자를 용서하는 선택을 했다고 전해 모두 의아함을 감추지 못했다. 당시 판사마저 아내의 결정을 만류할 정도였지만, 지금도 그때의 선택을 전혀 후회하지 않는다는 그녀. 과연 어떤 이유로 그런 선택을 하게 되었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주요기사
한편 게스트로 출연한 가수 임주리는 사례자들의 이야기에 깊은 공감을 표하며, 자신의 사연 또한 털어놓았다. 히트곡 ‘립스틱 짙게 바르고’를 발표한 뒤 돌연 미국행을 택해 모두를 놀라게 했던 그는 당시의 선택이 운명의 남자 때문이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임신 후 남편이 당시 이혼을 진행 중인 유부남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트렸다. 하지만 그런 딸의 곁을 지켜준 건 다름 아닌 어머니였다고. 이후 어머니는 육아와 매니저 역할까지 도맡으며 물심양면 딸의 가수 활동을 도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임주리는 고생만 하시던 어머니의 임종을 지키지 못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자신을 위해 희생만 하다 돌아가신 어머니에게 용서를 비는 임주리의 모습에 스튜디오는 숙연해졌다는 후문. 이후 또다시 이혼과 사기 등 힘든 일들을 겪게 됐지만, 용서를 통해 몸과 마음의 평화를 알게 됐다는 그녀의 파란만장 인생사는 방송을 통해 자세히 공개된다.

‘용서’를 통해 마음으로 은혜를 베푼 사람들의 이야기는 5일 오후 9시50분에 방송되는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