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워킹맘 고충 고백 “완벽주의 성향 강해 힘들어”

뉴스1 입력 2021-08-02 17:01수정 2021-08-02 17: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JTBC © 뉴스1
‘해방타운’ 장윤정이 본인만을 위한 특별한 숲 힐링데이를 갖는다. 그는 ‘해방타운’에서 자신만의 고민을 털어놓는다.

오는 3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되는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에서는 장윤정이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모처럼 자연 속에서 특별한 하루를 보낸다.

‘해방타운’ 촬영 날, 장윤정은 “평소 일과 육아를 병행하느라 단 하루도 마음 편히 쉴 날이 없었다”며 특별한 힐링 데이를 예고했다. 이날 장윤정이 휴식을 위해 찾은 곳은 다름 아닌 서울 남산으로 궁금증을 자아냈다. 바로 서울 도심 속에서 산림 치유를 경험할 수 있는 힐링 프로그램에 참여한 것.

들뜬 장윤정이 햇살과 바람을 만끽하며 산책로를 걷는 것도 잠시, 프로그램 참가자들만 갈 수 있다는 남산 속 숨겨진 비개방 지역이 모습을 드러냈다. 스튜디오에서 VCR 영상을 지켜보던 출연진은 “남산에 이런 곳이 있을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주요기사
프로그램이 시작되자 장윤정은 제대로 자연을 만끽했다. 나무에 열린 오디를 바로 따먹고 솔방울로 발을 지압하며 누구보다 자연에 진심인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윤정과 다른 참가자들은 숲 한복판에서 낮잠 시간을 가졌다. 이내 솔 향기과 함께 평상에 누워 명상을 하며 달콤한 시간을 만끽했다.

낮잠 시간이 끝난 뒤, 장윤정은 다른 참가자들에게 “남편분과 잠잘 때 온도가 잘 맞아요?”라며 자연스레 대화를 시작했다. 뒤이어 “남편 도경완과 자는 온도가 안 맞다. 나는 추운데 남편은 자꾸 덥다고 한다”며 도장 부부의 ‘찐 고민’을 밝혔다. 이에 결혼 선배인 다른 참가자가 깜짝 놀랄만한 해결책을 내놔 웃음을 안겼다. 장윤정도 당황하게 만든 결혼 고참의 현실 조언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또한 장윤정은 “완벽주의 성향이 강해서 힘들 때가 있다”는 충격 고백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어 “일과 자녀들을 돌보는 밸런스를 맞추는 게 제일 힘들다” “일을 가장 활발히 할 나이에 아이들은 부모가 제일 필요하지 않냐”며 ‘워킹맘’의 고충을 털어놨다. 가수로서, 엄마로서 완벽해 보였던 장윤정의 속사정에 모두의 시선이 쏠렸다.

바쁜 일상을 벗어나 자연을 만끽하는 장윤정의 힐링 숲 해방 라이프는 이날 오후 10시30분 방송되는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에서 공개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