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용, ‘간동거’ 종영소감…“혜리와 실제로 가까워져”

뉴시스 입력 2021-07-16 13:25수정 2021-07-16 13: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장기용이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장기용은 지난 15일 막을 내린 이 드라마에서 999세 구미호 ‘신우여’ 역을 맡았다.

장기용은 16일 소속사 YG엔테인먼트를 통해 “처음부터 끝까지 정말 많이 웃으면서 촬영한 작품” 이라며 “시청자 여러분께도 많은 웃음을 준 행복한 작품으로 기억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이어 본인이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1위에 오른 소감에 대해서 “출연자들끼리 서로 많이 친해진 상태였고, 좋은 케미가 나올 수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실제로 정말 가까워지고 친해졌다. 혜리 배우와는 예전에 작품을 같이 했었고, 함께하는 장면이 많아 금방 편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배우들도 비슷한 또래다 보니 장난도 치고 서로 의지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가장 마음에 드는 스타일이나 콘셉트, 호칭이 있었냐는 질문에는 “예전부터 사극을 해보고 싶어서 한복을 입은 모습이 제일 마음에 들었다”며 “호칭으로는 담이가 부르는 특별한 호칭인 ‘어르신’이 마음에 든다”라고 떠올렸다.

장기용은 마지막으로 시청자들에게 “첫 판타지 로코 도전이었는데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하고, 다음 작품도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