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이것’ 기억해 이광수 울렸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4 13:59수정 2021-06-14 14: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런닝맨. SBS
MC 유재석(49)이 예능 ‘런닝맨’에서 하차하는 배우 이광수(36)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광수 아버지의 이름을 기억해내면서다.

13일 오후 방송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은 하차하는 이광수를 떠나보내는 멤버들의 모습을 그렸다.

방송에서 ‘런닝맨’ 멤버들은 이광수와 관련된 미션을 수행했다. 이 과정에서 ‘이광수 아버지의 이름’을 물어보는 문제가 나왔다.

이광수는 “이거 맞히면 사실 진짜 말이 안 되지”라며 기대하지 않았지만, 유재석은 이광수 아버지인 이종호 씨의 이름을 정확히 기억했다.

주요기사
런닝맨. SBS
정답으로 확인되자 유재석은 “맞아? 이게 아버님 함자가 맞느냐”라며 기뻐했다. 이광수는 아버지의 이름을 기억해준 유재석을 바라보며 눈물을 흘렸다.

‘런닝맨 ’멤버들은 “왜 울어 광수야”, “아버지도 함께했던 런닝맨”이라며 이광수를 위로했다.

이광수의 아버지는 과거 몇 차례 런닝맨에 출연했다. 유재석은 당시의 기억을 토대로 이종호 씨의 이름을 기억해낸 것으로 보인다.

런닝맨. SBS
한편, 이광수는 멤버들에게 “멤버 분들 지금의 저를 있게 해주시고, 또 하나의 가족을 느끼게 해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하다”는 내용의 편지를 남겼다.

편지에서 이광수는 “죄송하다. 또 죄송하다”며 “11년 동안 잘은 못했지만 매주 최선을 다한 것 같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매주 누구 하나 빼놓지 않고 몸이 부서져라 최선을 다하는 런닝맨”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