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인표 “미국서 27세에 귀국…돈 벌려고 배우 시작”

뉴시스 입력 2021-05-14 11:40수정 2021-05-14 11: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차인표가 연기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고백했다.

차인표는 13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불꽃미남’에서 트레이너 임윤창과 만나 식사 시간을 가졌다.

50대 중반인 임윤창은 “연기를 배우고 싶다”며 “예전부터 용기가 없어서 마음 속에만 갖고 있었다”고 고백했다. 왜 스타가 되고 싶냐는 차인표의 질문에 임윤창은 “스타가 되고 싶은 건 아니고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며 돈 벌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차인표는 “저도 돈 벌려고 연기를 시작했다”며 “저는 미국에서 대학 졸업하고 직장 다니다가 27세에 한국에 왔다”고 떠올렸다. 이어 “갑자기 직장이 없어져서 전화번호부를 보며 직업을 고민했다”며 “직업이 필요해서 (연기를)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