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섬세화 수익 2억4000만원 기부…마음먹은 모두가 예술가”

뉴스1 입력 2021-05-12 09:00수정 2021-05-12 09: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구혜선 인스타그램 © 뉴스1
배우 겸 작가 구혜선이 자신의 기부 활동을 공개하며 누구나 예술가가 될 수 있다는 소신을 전했다.

구혜선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국미술협회 홍보대사로서 소임을 다하기 위해 글을 남긴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여러분께 문턱 낮은 예술을 소개해 드리고자 그동안 무료 관람 전시를 진행했고 또 지향하고 있다”며 “그동안 작업한 섬세화의 총 판매 수익 2억4000만 원은 소아암 병동, 백혈병 환우회, 코로나19 희망브릿지 등등에 기부됐다”고 알렸다.

또 구혜선은 “제 예술의 당당함은 마음을 나누는 것에 있다는 것을 먼저 전해드리고 싶다”며 “세상 만물과 더불어 모든 이의 인생이 예술로 표현될 수 있으며 마음먹은 모두가 예술가가 될 수 있는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들을 응원한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앞서 구혜선은 ‘홍대 이작가’로 활동 중인 이규원 작가로부터 혹평을 받았다. 이규원 작가는 지난 6일 생방송 된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구혜선의 작품에 대해 취미 미술 수준이라고 혹평했다.

이후 구혜선은 지난 10일 인스타그램에 “예술은 판단 기준을 갖고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느끼는 것이기에 객관적일 수 없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그러면서 “예술은 대단한 것이 아니고, 지금 우리가 이 ‘시간’과 ‘공간’에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표현하는 방식일 뿐”이라며 “꿈꾸는 여러분들 모두 예술가가 될 수 있으니 타인의 평가를 두려워 말길”이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하기도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