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변희수 전 하사 추모…“고인의 명복 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04 09:30수정 2021-03-04 09: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트랜스젠더인 가수 겸 배우 하리수(46·이경은)가 변희수 전 하사(23)를 추모했다.

하리수는 4일 인스타그램에 변 전 하사의 부고 기사를 캡처해 올리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했다.

경찰에 따르면 변 전 하사는 전날 오후 5시 49분경 충북 청주 상당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상당구 정신건강센터가 지난달 28일 이후 연락이 두절된 것을 이상히 여겨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시신 상태 등을 보고 변 전 하사가 숨진 뒤 며칠이 지나 발견된 것으로 추정했다.

변 전 하사의 전역 처분 취소 청구 소송을 도왔던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4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변 전 하사의 장례 일정을 알리며 “기갑의 돌파력으로 군의 소수자에 대한 차별을 없애버리겠다며 크게 웃던 전차조종수 변희수 하사님을 기억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차별과 혐오가 없는 세상을 함께 꿈꾸던 이들의 따뜻한 인사 속에 (변 전 하사를) 보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변 전 하사는 군 복무를 하던 2019년 11월 휴가 중에 외국으로 나가 성전환 수술을 받았다.

그는 계속 군 복무를 하길 원했지만 군은 지난해 1월 강제 전역을 결정했다.

변 전 하사는 지난해 8월 대전지법에 육군참모총장을 상대로 전역 처분 취소 청구 소송을 냈다.

변 전 하사의 빈소는 청주성모병원 특3호실에 마련됐다. 조문은 이날 오전 9시부터 가능하다. 발인은 5일 오전 11시.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