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튼 출근’ 천인우, 아침부터 주식 시황 체크…“장기 투자라 마음이 편해”

뉴스1 입력 2021-03-02 22:31수정 2021-03-02 22: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아무튼 출근’ 캡처 © 뉴스1
‘아무튼 출근’ 천인우가 주식 투자를 한다고 밝혔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새 예능 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에서는 7년차 IT 엔지니어 천인우의 일터가 공개됐다.

천인우는 “핀테크 회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IT 엔지니어다”라며 “미국에서 대학교를 나왔고, 실리콘밸리에서 근무하다가 왔다”라고 자기 소개를 했다.

국내에 오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스타트업 주요 멤버로 들어왔다. 개인적인 성장을 위해서였다. 큰 기업보다는 스타트업에서 개인적인 성장을 일구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특히 천인우는 이른 아침부터 휴대전화를 들여다 보며 심각한 표정을 지었다. 주식 시황을 체크한 것. 그는 출연진들의 질문을 받고 “국내 주식은 거의 안 하고 해외 주식과 비트코인만 하고 있다”라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저는 장기 투자만 하고 사업체에 대해 잘 알면 투자를 하기 때문에 마음이 안정적인 편이다”라고 설명을 더했다. 이를 듣던 황광희는 “장기 투자 한다더니 아침부터 왜 열어보냐”라고 해 폭소를 안겼다.

한편 ‘아무튼 출근’은 직장인 브이로그 형식을 통해 요즘 사람들의 다양한 밥벌이와 직장 생활을 엿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