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우상 김완선 만난 강성연, 보보의 화려한 변신

뉴스1 입력 2021-01-24 07:27수정 2021-01-24 07: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보보라는 예명으로 발라드 가수로 활동한 배우 강성연이 뜻밖의 댄스 실력을 뽐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친구 특집이 펼쳐졌다.

이날 강성연은 가수 김완선과 함께 출연했다. 김완선&강성연은 우상과 팬의 조합이었다. 강성연은 “김완선은 제 책받침 속 주인공이었다”고 소개했다. 학창 시절 내성적인 성격이었던 강성연은 TV에 나오는 김완선을 보고 진정한 자기 자신을 발견했다며 “사실은 내성적이었던 게 아니었던 것이다”고 밝혔다.

김완선 무대의 세밀한 부분까지 기억하고 있는 강성연은 헤어스타일, 패션을 따라 했다고 말했다. 강성연은 “김완선은 특별한 나의 별”이라며 “이 무대로 2021년 모든 운을 썼다고 생각한다”고 무한한 팬심을 자랑했다. 강성연의 쉴 새 없는 고백에 김완선은 기쁘면서도 무대에 대한 부담감을 느꼈다.

주요기사
김완선&강성연은 두 번째 순서로 뽑혔다. 김완선이기 때문에 당연히 댄스 무대일 것으로 생각했지만, 김범룡의 ‘바람 바람 바람’을 편곡한 반전 무대를 선보였다. 처음엔 강성연이 숙련된 시선 처리와 표정 연기, 발라드 감성으로 청중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후 김완선이 등장하며 분위기를 변주했다. 마지막에는 강성연과 김완선의 댄스로 흥을 더했다. 흥이 오른 강성연은 강렬한 털기 춤으로 쐐기를 박았다.

강성연의 활약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개인기를 자랑하는 코너에서 강성연은 김완선의 히트곡 ‘오늘 밤’에 맞춰 김완선에 빙의한 듯 댄스 실력을 발휘했다. 대기실을 휘젓고 다니는 강성연의 에너지에 다른 출연자들은 눈을 떼지 못했다. 가사, 육아 스트레스를 푸는 것 같다는 MC의 말에 강성연은 맞장구를 쳐 웃음을 줬다. 발라드 가수로서의 모습도 보여줬다. 가수 하은이 개인기로 보보의 ‘늦은 후회’를 부르던 중 박자를 놓치자 즉석 듀엣을 선보이며 팔색조 매력을 발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