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진기 “사촌형 나훈아 ‘테스형!’ 실제 누구냐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20-10-27 10:02수정 2020-10-27 17: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테스형’, 나훈아 아버지 산소에서 쓴 곡”
KBS ‘아침마당’ 화면 캡처
가수 나진기가 나훈아의 히트곡 ‘테스형!’의 제작 비화를 공개했다.

27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 코너 ‘화요초대석’에 나훈아의 사촌 동생인 가수 나진기가 출연했다.

나진기는 “나훈아 형님이 그 곡을 만드실 때 큰아버님 산소에 가셔서 곡을 쓰셨다. 테스형이라고 하지만 사실은 테스형이 아니라 아버지를 부르시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른 형제들은 사실 산소에 자주 못 간다. 그런데 형님은 꼭 큰아버지 산소에 자주 가신다. 거기서 그 곡을 쓰셨는데 테스형이라고 하니 사람들이 ‘그게 무슨 소리야?’라고 묻더라. 나도 잘 모른다고 했는데 2절에 소크라테스형이 나오더라”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KBS ‘아침마당’ 화면 캡처
나진기는 나훈아에 대해 “제겐 형님 이전에 선생님”이라며 “일거수일투족을 행동으로 보여줬다. 형님은 가수 이전에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 거짓말하지 말라고 했다. 착한 마음으로 불러야 감동이 전해진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나진기는 “형님이 노래를 가르쳐줬다. 엄하게 손수 가르쳐줬다. 내 역량이 부족해서 형님 마음에는 안 들었을 것”이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카리스마 있고 강하다고 하는데 형님은 굉장히 마음이 여리고 섬세하다”라고 나훈아의 반전 매력도 말했다.

KBS ‘아침마당’ 화면 캡처
나진기는 나훈아 콘서트 리허설에서 나훈아의 대역을 하기도 한다.

그는 “형님이 9시에 스탠바이를 해서 그날 공연하는 걸 직접 연습한다. 계속 연습하면 공연을 못 하니까. 내가 형님 의상을 입고 조명 음향을 다 맞춘다. 일거수일투족을 형님이 체크한다”며 “형님은 99%도 안 된다. 120%가 되어야 하는 분”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나훈아 사촌동생’이라는 꼬리표의 부담감도 털어놨다. 제 1의 나진기가 되겠다는 그는 신곡 ‘콩 심은 데 팥도 나게’를 열창해 출연진의 박수갈채를 이끌어냈다.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