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워”…정주리, 남편이 준 ‘쓰레기통 직진할 뻔한 음식’ 사진 삭제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21 18:18수정 2020-09-21 18: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그우먼 정주리(35)는 21일 남편이 자신에게 준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한 음식’ 사진을 올렸다.

남편에 대한 누리꾼들의 비판이 이어지자 정주리는 “남편이 담날 대게 사준 거 올릴 걸”이라며 비판을 멈춰달라는 뜻을 밝혔다.

정주리는 21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남편이 자신에게 준 음식 사진을 올렸다. 사진엔 남편이 먹다가 남긴 것으로 보이는 음식들이 지저분하게 놓여있었다.

정주리는 사진 속 음식에 대해 “주말에 녹화가 있어서 남편이 애들 봤는데 ‘피자랑 치킨 남겨 놓았다’고 해서 먹긴 먹겠는데, 치즈 토핑 어디 감? 집에 쥐 키움? 치킨은 더 발라 먹어?”라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정주리는 “카톡 안 봤으면 그냥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정주리의 남편을 향해 날을 세웠다. 도 넘은 장난이라는 지적이었다.

정주리는 남편에 대한 비판이 계속되자 게시물을 삭제하고 “남편이 담날 대게 사준 거 올릴 걸. 워워”라며 비판을 멈춰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정주리는 2015년에 결혼했다. 슬하에 3남을 두고 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