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남매’ 남보라, 눈물의 고백 “동생 세상 떠나고 죽을 것 같았다”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8-25 09:48수정 2018-08-25 09: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비밀언니’ 캡처
배우 남보라(29)가 3년 전 세상을 떠난 남동생을 언급하며 눈물을 쏟았다.

24일 밤 방송된 케이블TV JTBC4 예능프로그램 ‘비밀언니’ 17회에서는 남보라가 그룹 샤크라 출신 가수 황보(본명 황보혜정·38)에게 속내를 털어놓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남보라는 ‘미안함’이라는 감정의 키워드에 대해 “미안한 일이 많다. 엄마에게 욕을 했을 때도 그랬고…”라며 “다른 연예인 친구들은 자기가 번 돈을 쓰는데, 나는 가족이 많으니 내 것은 없고 그것을 가족을 위해 늘 썼다. 당시엔 그게 싫었다”라고 가족사를 털어놓기 시작했다.


남보라는 13남매 중 둘째로 KBS2 ‘인간극장’에서 남매들과 함께 출연한 것을 계기로 2006년 연예계에 데뷔했다.

주요기사

남보라는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위기의 순간에 대해 동생이 세상을 떠난 일을 꼽았다. 남보라 남동생의 사망 소식은 지난 2015년 12월 전해져 충격을 준 바 있다.

남보라는 “동생이 친구 만나러 간다고 하고 나갔는데 이틀간 연락이 안 되더라. 그 때 갑자기 기분이 싸했다. 집 바로 앞에 경찰서가 있는데 거기까지 가는 길에 네 번을 넘어졌다”며 “나는 너무 힘들게 경찰서에 갔는데, 그 분들이 처음 한 말이 ‘어? 연예인이다’라는 것이었다. 순간 눈물이 들어갔다. 그 순간에 내가 이성을 잃으면 동생을 찾지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남보라는 “그래서 결국 동생을 찾았는데 그 때는 이미…. 더 슬픈 건 동생을 찾은 날이 크리스마스였다. 난 지금도 크리스마스가 별로다. 그 땐 진짜 힘들었다. 내가 어떻게 살았는지 모르겠다. 정신을 차리려고 매일 새벽기도를 나갔다. 그래서 ‘제발 살려주세요. 죽을 것 같아요’라고 기도를 했다”라며 아픈 마음을 토로했다.

남보라는 황보와의 이날 대화에 대해 “오랜 시간 묵혀놨던 이야기를 숙성시켜서 이야기를 한 것 같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