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국진, 박선영에게 안긴 채 “뭐 이런여자가…”

동아닷컴 입력 2015-10-28 09:42수정 2015-10-28 09: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선영’

배우 박선영이 털털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2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중견 스타들이 경주로 수학여행을 떠났다. 이날 박선영은 새 여자친구로 합류했다.

박선영은 호피무늬 치마에 새빨간 하이힐을 신은 여성스러운 모습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제기차기에 대한 실력을 스스로 자부하며, 10개 이상의 제기를 무리없이 차내며 범상치 않는 면모를 보였다.

주요기사
이어 박선영은 제기차기에서 승리한 뒤, 김국진에게 “내가 누워있으면 영화 ‘보디가드’처럼 날 안아서 들어달라”고 소원을 공개했다.

그러나 김국진이 머뭇거리는 사이 김국진을 번쩍 안아들며 털털한 매력을 자랑했다. 박선영의 품에 안긴 김국진은 “뭐 이런 여자가 다 왔느냐”고 당황한 기색을 드러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