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임신 6개월… 변함없는 여신 미모 ‘눈길’

동아닷컴 입력 2015-10-13 15:02수정 2015-10-13 15: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지현’

배우 전지현이 임신으로 활동을 쉬고 있는 가운데, 오랜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화제다.

전지현은 13일 오전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 본관 22층 루비홀에서 진행된 ‘네파 따뜻한 세상 캠페인 행사’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임신 6개월에 접어든 전지현은 예전보다 한층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감출 수 없는 D라인에도 미모가 빛을 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주요기사
이날 전지현은 홍보대사로서 따뜻한 세상 캠페인 응원 메시지를 자필로 남기고, 홍보대사 위촉 소감과 근황 등을 전했다.

또한 전지현은 캠페인 홍보대사로서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 격리된 중환자실에서 편지를 보내 국민들에게 감동을 전한 한림대 동탄성심병원 김현아 간호사에게 직접 패딩을 선물했다.

한편, 전지현은 7월 영화 ‘암살’을 마지막으로 활동을 잠시 접고 현재 태교에 집중하고 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