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원 “괜히 태쁘 태쁘 하는게 아니구나”, 힐링캠프서 김태희 외모 극찬

동아경제 입력 2015-10-13 09:49수정 2015-10-13 09: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원. 사진=SBS 힐링캠프
주원 “괜히 태쁘 태쁘 하는게 아니구나”, 힐링캠프서 김태희 외모 극찬

최근 종영된 드라마 ‘용팔이’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주원이 힐링캠프에 출연해 많은 관심이 쏟아졌다.

12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500인’에서는 주원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주원은 눈매가 매섭다는 말에 “매서워 보인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며 “그래서 눈 때문에 오해를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와 관련 주원은 “뮤지컬에 데뷔했는데 선배들이 나를 ‘싸가지 없다’고 오해했다”며 “같이 생활하면서 오해는 풀렸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도 내 눈에 감사하다”며 “내 해맑은 성격에 매서운 눈을 주셔서 연기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말해 웃음을 전했다.

이날 주원은 최근 드라마에서 같이 호흡을 맞춘 김태희를 언급하며 “김태희는 정말 겸손하다. 대본 리딩 다음날 ‘말 놓고 편하게 지내자’고 김태희에게 문자가 왔다”며 “긴 세월 동안 연예계에 있으면서 어떻게 저렇게 순수할 수 있을까 느낀 적이 많았다”고 밝혔다.

또한 “내가 연기를 하는데 여진이를 사랑할 수 있도록 그 감정을 만들어준 사람이라서 더 고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주원은 김태희와 처음 드라마 리딩하는 날을 회상하며 “(김태희)별병이 태쁘(태희는 예쁘다) 인데, 괜히 태쁘 태쁘 하는게 아니구나”라며 “그 말이 공감이 되었다”고 말하며 김태희의 아름다움을 칭송하는 모습을 보였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