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걸’ 강예빈, “목욕탕 가니 신체후기 상세히 올라와…”

동아닷컴 입력 2013-02-07 09:26수정 2013-02-07 10: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예빈 목욕탕 후기’
‘찜걸’ 강예빈, ‘목욕탕 후기’ 트라우마… 대체 무슨 일이?

방송인 강예빈이 목욕탕 후기 때문에 충격받았다고 털어놨다.

강예빈은 6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서 악성댓글 때문에 칩거 생활을 했다는 설에 대해 “내가 목욕탕을 좋아해서 별명이 ‘찜걸’이다”고 운을 뗐다.

강예빈은 “목욕탕 후기가 올라와 못 가고 있다. 후기에는 가슴, 허리, 엉덩이 등 내 신체에 대해 언급됐고, 다른 사람들을 의식한다고 적혀 있었다. 그 뒤로 목욕탕에 가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어 “정말 다 써놓은 걸 보고 너무 충격이었다”고 덧붙이며 고충을 토로했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가수 지나, 방송인 강예빈, 박은지가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사진출처|‘강예빈 목욕탕 후기’ 방송캡처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