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미친소 변신 화제!…“표정 연기가 개그우먼 수준”

동아닷컴 입력 2011-11-04 11:53수정 2011-11-04 12: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박하선(사진= 해당 방송 캡처)
배우 박하선이 ‘미친소’로 깜짝 변신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이하 하이킥3)’에는 자신의 재미없는 수업에 대해 고민하는 박하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하선이 이러한 고민을 하게 된 것은 바로 임시 국어교사 박희진 선생의 등장 때문.

출산 휴가를 간 선생님을 대신해 임시로 부임한 박희진은 독특하고 재미있는 말솜씨로 순식간의 ‘인기교사’로 급부상했다.

관련기사
이에 학생들은 박하선을 ‘수면제’라고 놀리며 보충수업 시간에 박희진 반으로 몰려가 수업을 들었다.

심지어 박희진은 박하선에게 “재밌는 수업을 위해 노력 좀 하라”고 충고했고, 결국 박하선은 한 개그 프로의 ‘미친소’를 찾아냈다.

수업시간 전 분장을 마친 박하선은 머리에 노란 해바라기 꽃을 꽂고 롤러스케이트를 타며 “이번이 국어시간인 거죠”라며 교실에 등장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오늘 박하선 너무 웃겼다”, “단아한 박하선이 이렇게 망가지다니…”, “은근 잘 어울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한 한 네티즌은 “표정 연기가 개그우먼 수준이다. 은근히 저런 표정 잘 소화한다”고 평하기도 했다.

한편 박하선은 지난 3일 자신의 트위터에 “미친소 박쌤 잘 보셨나요? 처음이자 마지막 시트콤일지도 모를 이 작품! 후회없이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고 각오를 다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


▶ 신개념 200자 뉴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