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들도 반한 ‘슈퍼스타K 2’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27 07:00수정 2010-09-27 08: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4일 Mnet의 ‘슈퍼스타K2’ 본선 ‘Top6’ 진입에 실패한 박보람(왼쪽)과 앤드류 넬슨.
심사위원 이문세 “감동 눈물 흘렸다”
윤종신은 “탈락자들, 아저씨 미워마”
남희석은 트위터에 “재미만점” 예찬


스타들도 ‘슈퍼스타K 2’에 중독 됐다!

케이블 TV Mnet의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2’가 스타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24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슈퍼스타K 2’에는 이문세가 특별 심사위원으로 나섰다. 출연자들은 이문세의 노래를 재해석하는 미션을 받았다. 그 결과 박보람과 앤드류 넬슨이 탈락하고 장재인, 존박, 허각, 김지수, 김은비, 강승윤이 Top 6에 올랐다. 17일 ‘슈퍼스타K 2’ 첫 본선 무대 이후 출연자 장재인에 대해 “넌 소름이었어”라고 평가해 화제가 된 가수 윤건은 25일에도 출연자들에 대한 느낌을 트위터에 올렸다. 윤건은 “어제(24일) ‘슈퍼스타 K 2’ 이런 리얼리티 무대에선 올 라이브 반주가 역시 진리였다는. 거품 뺀 라이브 편곡과 명곡이 만나니 허각의 목소리에서도 빛이 나기 시작했다. 신나는 노래를 불렀는데 왜 난 짠해지지. 거의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 감동 수준. 장재인 긴장해야 겠군”이라며 “재인, 허각, 존박 다들 기본기들이 있으니 앞으론 결국 선곡과 재해석 싸움”이라는 말로 세 사람의 치열한 경쟁을 예상했다.

관련기사
평소 활발한 트위터 활동으로 유명한 남희석은 “슈퍼스타K 2 재미있네요. 이문세 노래 도전. 안무와 무지 긴 계단 내려오기 걸린 사람 무조건 손해”라며 평소 ‘슈퍼스타K 2’의 팬임을 밝혔다.

또 교복차림으로 계단을 내려온 후 경쾌한 춤과 함께 ‘알 수 없는 인생’을 열창한 김은비도 탈락은 면했지만 가사를 잊어버리는 불안한 모습을 보여 심사위원들의 지적을 받았다.

특별 심사위원으로 참석한 이문세도 25일 트위터에 “어린 후배들이 미션에 의해 저만큼 준비하고 애쓰는 모습에 눈물나고 감동 받아 방송 내내 울먹였답니다. (이)영훈씨 생각도 나고”라며 출연자들의 도전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런가 하면 심사위원인 윤종신은 “아고, 애들하고 정들었나봐. 보람이, 앤드류 고생했다 얘들아. 아저씨 미워하지마”라며 탈락자에 대한 애정이 담긴 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김민정 기자 ricky337@donga.com
사진|Mnet 화면캡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