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소녀’ 장재인 ‘슈퍼스타K2’ 연속 1위 행진…가요계도 ‘감탄’

동아닷컴 입력 2010-09-24 11:17수정 2010-09-24 11: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재인. 슈퍼스타K2 캡쳐
'왕따'에서 1등으로...

화제의 프로그램 Mnet '슈퍼스타K2' 도전자 중 장재인(19)의 활약이 눈에 띈다.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2' 2차 온라인 투표 결과, 장재인이 1차에 이어 2차 사전 투표에서도 압도적인 표차로 1위를 차지했다.

장재인은 23일 오후 6시 마감된 '슈퍼스타K2' 2차 온라인투표 결과에서 1만 3531표로 1위를 차지해, 지난 16일 1차 투표에서 1만6599표에 이어 연속 1위를 차지했다.

관련기사
이번 투표는 장재인, 존 박, 허각, 김지수, 김은비, 강승윤, 박보람, 앤드류 넬슨 등 지난 17일 방송에서 결정된 톱8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장재인에 이어 존 박이 7385표로 2위에 올랐다. 1차 투표 2위였던 김지수는 5716표로 4위에 머물렀다.

3위는 허각이 5992표, 4위 김지수, 5위 김은비 3608, 6위 강승윤 3131표, 7위 박보람 2989표, 8위 앤드류 넬슨 2730표 순이다.
장재인


장재인은 그동안 혹평을 서슴지 않는 심사위원들의 마음도 여러번 사로잡았다.

17일 방송한 리메이크곡 평가 생방송에서 심사위원 이승철은 "그 모습 그대로인데 매번 신선해서 좋다. 음악을 즐기는 모습도 아주 좋았다"며 93점을, 엄정화는 "앞으로 가수로서 캐릭터가 중요한데 확실히 잡혀가는 모습이 보인다"며 98점을 주었다. 윤종신도 "좋은 가수가 될 것 같다"고 97점을 주어 온라인 투표 뿐 아니라 심사위원 총점도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가요계 선배들도 아직은 아마추어이지만 장재인의 재능을 두고 감탄사를 쏟아내고 있다.

장재인이 다니고 있는 호원대학교 실용음악과 교수 빅마마 신연아는 최근 진행한 특별강의에서 “학교 제자인 장재인은 자신의 개성이 무척 강하고 색깔이 뚜렷해 크게 될 친구”라며 “앞으로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가수 윤건은 자신의 트위터에 "귀인 장재인, 넌 소름이었어"라는 표현으로 그녀의 무대를 호평했다.

참가자들의 보컬 트레이닝을 맡았던 가수 박선주는 일부 인터뷰를 통해 “장재인은 목소리 개성이 강해 자기 스타일을 고집할 것 같다는 선입견이 있는데 의외로 스폰지처럼 다양한 스타일을 흡수한다”고 칭찬했다.

장재인은 오디션 초기에 학창시절 왕따를 당했고, 고교 자퇴 경력, 불우한 가정 환경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던 도전자. 하지만 방송 출연 후에도 일본의 싱어송라이터 가수 유이 표절설에 휘말리며 악플 세례를 받기도 했다. 본인도 방송에서 "논란이 있어서 뽑아주지 않을 줄 알았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슈퍼스타 K2'는 올해 시즌1의 72만명을 훨씬 넘어선 134만명이 오디션에 참가해 진행중이다. 지난주 17일 방송은 케이블로는 초대박인 13.778%(AGB닐슨미디어리서치 집계기준)을 기록, 시청률 면에서도 화제를 불러 모았다.

이유나 동아닷컴 기자 ly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