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아나운서 “유재석, 한마리 메뚜기였을 뿐…” 신인 굴욕담 폭로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15 15:26수정 2010-09-15 15: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S
KBS 황정민 아나운서가 신인시절 유재석의 굴욕담을 폭로했다.

황 아나운서는 16일 방송하는 ‘해피투게더3-KBS 아나운서 특집’에 출연해 "유재석이 지금은 국민 MC이지만 신인시절엔 한 마리의 메뚜기에 지나지 않았다"라고 유재석과 라디오를 같이 진행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황 아나운서는 "내가 진행하던 라디오 ‘FM 대행진’에서 '미소에서 폭소까지'라는 코너에 유재석과 김생민 고정 출연했다"며 "당시 유재석은 '나는 웃겼는데 네가 잘 못해 재미가 없다'며 김생민을 매번 구박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작 라디오 스태프 회의 때는 유재석의 하차가 논의됐다고.

관련기사
이에 유재석은 "라디오 스태프들이 어느 순간부터 내 시선을 마주치지 않았다"고 뼈아픈 추억을 전했다. 황정민은 "결국 다음 개편 때 유재석이 하차하고 송은이로 바뀌었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날 방송은 황정민 외에도 김경란, 오정연, 전현무 아나운서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유나 동아닷컴 기자 ly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