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중원‘ 션 리차드8, ‘아테나’ 합류

동아닷컴 입력 2010-09-10 16:08수정 2010-09-10 16: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기자 션 리차드.
5월 종영한 SBS 드라마 ‘제중원’에서 알렌 선교사 역을 맡았던 션 리차드가 ‘아테나: 전쟁의 여신’에 합류했다.

션 리차드는 차승원이 이끄는 조직에서 의리 있고 의협심이 강한 비밀 요원을 맡았다. 그는 정우성, 수애, 이지아 등과 대결을 펼치며 액션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제중원’에서 훈훈하고 인자한 이미지로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은 션 리차드는 영국계 미국인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 태어났으며, 미국 보스턴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부전공으로 연기를 공부하는 등 학창시절부터 연기에 대한 애착을 갖고 있었다.

뉴욕 등에서 연극과 단편 영화를 통해 차근차근 연기 경력을 쌓으며 연기의 기본기를 다져온 션 리차드는 한국에 데뷔하면서 훤칠한 키와 세련된 외모로 ‘제 2의 다니엘 헤니’라 불리며 주목받았다.

관련기사
‘아테나:전쟁의 여신’에서는 전작의 부드러운 이미지를 벗고 액션 연기로 강렬한 인상을 심어주며 글로벌 첩보액션 드라마의 이미지를 심어주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9월 일본 돗토리현 촬영을 앞두고 현재 국내 촬영에 한창인 ‘아테나’는 총 6개국에 걸친 해외 로케이션 촬영이 진행되며 12월 SBS에서 방영될 예정이다.

스포츠동아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