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그대로 용량만 줄인 ‘꼼수인상’…슈링크플레이션 제품 33개 적발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6월 13일 15시 25분


코멘트
올해 초 가격을 높이지 않는 대신 용량을 줄여 ‘꼼수 인상’한 제품 33개가 적발됐다.

13일 한국소비자원은 올해 1분기(1~3월) 판매가격은 그대로 둔 채 양을 줄이는 ‘슈링크플레이션(shrinkflation)’을 실태 조사한 결과 지난해보다 가격 대비 용량이 줄어든 제품이 33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유통업체가 소비자원에 제출한 가격 정보와 소비자원이 운영하는 슈링크플레이션 신고센터를 통해 접수된 사례 등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다.

이번에 적발된 33개 제품은 적게는 5.3%, 많게는 27.3% 용량이 줄었다. 품목별로 보면 가공식품이 32개로 대부분이었고 나머지 1개는 생활용품(세제)이었다. 국내 제조 상품은 15개, 해외 수입 상품은 18개다.

국내 슈링크플레이션 적발 사례를 살펴보면 차(茶) 브랜드 오설록의 ‘제주 얼그레이 티백(20입)’은 한 개 용량이 기존 2g에서 1.5g으로 25% 줄었다. 식품제조업체 사조대림의 ‘안심 치킨너겟’은 540g에서 420g으로 22.2% 감소했다. SPC삼립의 소시지 제품 ‘그릭슈바인 육즙가득 로테부어스트’는 기존 1팩 5입(440g)에서 2팩에 3입(360g)으로 포장을 바꿔 용량이 18.2% 줄었다. 오뚜기가 만든 컵스프 3종(양송이·포테이토·옥수수) 용량은 72g에서 60g으로 16.7% 감소했다.

이 밖에 △과자류 ‘쫀득쫀득 쫀디기’(제조사 정성제과·15.9%↓) △농산가공식품류 ‘오트펍스’(인크레더블·14.3%↓) △식품가공품류 ‘하림 두 마리 옛날통닭’(원일에프앤에프·하림 판매·5.3%↓) △주방세제 ‘프릴 시크릿 오브 베이킹소다 퓨어레몬향’(에버코스·6.7%↓) 등이 각각 용량을 줄였다. 해외 수입 상품 중에선 ‘비달 메가 수퍼 피카 줌 필드 위드 버블껌 막대사탕’ 용량이 27.5g에서 20g으로 27.3% 감소했다.

소비자원은 용량이 변경된 상품정보를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price.go.kr)에 공표하고 해당 상품의 제조업체와 수입판매업체에 자사 홈페이지 또는 쇼핑몰 등에 정보를 제공하도록 권고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용량 감소 상품 조사를 연중 실시하고 모니터링 결과를 분기별로 공개해 소비자가 정확한 가격 정보에 기반한 소비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며 “소비자가 용량 등이 변경된 상품을 발견하면 소비자원 홈페이지 내 ‘슈링크플레이션 신고센터’에 신고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8월 3일부턴 소비자에게 알리지 않고 용량·규격·중량·개수를 줄이는 제조업자에게 과태료 500만 원이 부과된다. 지난달 공정거래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의 ‘사업자의 부당한 소비자거래행위 지정 고시’ 개정안을 발령했다.

이에 따라 제조업자는 제품 용량을 줄였을 때 △포장 등 표시 △제조사 홈페이지 게시 △제품 판매장소(온라인 포함) 게시 등으로 변경된 날로부터 3개월 이상 소비자에게 알려야 한다. 이를 위반한 업체는 1차 500만 원, 2차 1000만 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송진호 기자jino@donga.com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