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패션계가 사랑한 K-셀럽들

최은초롱 기자 | 오한별 프리랜서 기자
입력 2022-06-28 03:00업데이트 2022-06-2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22 TREND WATCH] K-콘텐츠의 위상이 높아지면서 한국 아티스트를 글로벌 앰배서더나 캠페인 모델로 내세우는 럭셔리 하우스가 늘고 있다. 럭셔리 브랜드의 러브 콜을 받고 맹활약 중인 K-셀럽을 모아봤다.

정호연×루이비통


루이비통의 글로벌 앰배서더 정호연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서 주연 ‘새벽’을 연기하며 미국배우조합(SAG)상 TV드라마시리즈 부문 여우주연상을 받는 등 배우로서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과거 톱 모델로 세계 무대를 휩쓸었던 정호연과 루이비통은 2017 S/S 컬렉션과 프리폴 캠페인을 통해 인연을 맺은 바 있다. 니콜라 제스키에르 루이비통 여성 컬렉션 아티스틱 디렉터는 “호연의 뛰어난 재능과 환상적인 성격에 바로 빠져버렸던 것을 기억한다”며 정호연을 하우스 글로벌 앰배서더로 선정한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아이유×구찌


칸 영화제 폐막식 당시 구찌 드레스를 입은 아이유. 구찌 제공
오래전부터 한국 아티스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온 구찌는 5월 30일(한국 시간) 공식 인스타그램에 “글로벌 브랜드 앰배서더 아이유가 제75회 칸영화제에서 소매 부분에 꽃잎 디테일이 새겨진 구찌 의상을 입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아이유는 2020년부터 구찌의 ‘코리아 앰배서더’로 활동해왔다. 이번 SNS 게시글을 통해 아이유가 한국을 넘어 구찌의 ‘글로벌’ 얼굴이 됐음이 확인됐다. 아이유는 칸영화제 폐막식 당시 은은한 그린 컬러와 크리스털 디테일이 돋보이는 구찌 드레스를 입어 세계인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수지×론진


론진 앰배서더 수지. 론진 제공
수지는 스위스 럭셔리 워치 브랜드 론진과 새로운 인연을 시작했다. 론진은 “성공적인 커리어와 꾸준한 선행으로 한국 대중문화에 선한 영향력을 발휘한 수지가 브랜드가 추구하는 가치와 완벽하게 어우러진다”는 점을 앰배서더 발탁의 이유로 꼽았다. 론진 CEO 마티아스 브레스찬은 “수지의 눈부신 명성과 세련된 우아함은 론진과 안성맞춤”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셀러브리티를 앰배서더로 기용하는 건 단순한 제품 모델 차원을 넘어 함께 브랜드의 가치를 만들어가는 것이라는 점을 보여주는 사례다.

한소희×오메가


한소희는 한국 여배우 최초로 스위스 럭셔리 워치 메이커 오메가의 글로벌 앰배서더이자 스타 패밀리로 합류했다. 오메가는 한소희가 다양한 드라마나 OTT 시리즈에서 보여준 인상적인 연기는 물론 그녀가 가진 카리스마와 매혹적인 분위기가 브랜드와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고 설명했다. 오메가 대표 레이날드 애슐리만은 “우리는 그녀의 커리어와 본질적인 성품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 한소희는 우리가 중요하게 여기는 많은 훌륭한 자질을 대표하는 아이콘이다. 그녀가 오메가와 함께하는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은초롱 기자 chorong@donga.com
오한별 프리랜서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