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비상장 벤처·혁신기업에 투자하는 상장 펀드 나온다

입력 2022-05-26 14:58업데이트 2022-05-26 19: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비상장기업에 투자하는 상장 펀드인 ‘기업 성장 집합투자기구(BDC)’가 이르면 내년 상반기(1~6월) 증시에 상장될 예정이다. 개인투자자들이 이 펀드를 통해 벤처기업에 우회적으로 투자하고 벤처기업은 새로운 자금 조달 창구가 열리는 셈이다.

금융위원회는 BDC 도입을 담은 자본시장법 개정안이 26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이르면 이달 중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하고 이르면 내년 상반기(1~6월) 세부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향후 절차를 감안하면 일반 투자자들은 내년 하반기 주식시장에서 BDC에 투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BDC는 공모를 통해 자금을 조달한 뒤 증시에 상장해 벤처기업에 투자하는 펀드다. 자금의 60% 이상을 벤처·혁신기업에 투자하고 최소 5곳에 분산 투자해야 한다. 자금 모집 규모가 최소 300억 원으로, 초기 벤처기업부터 성장기업 등에 다양하게 투자할 수 있다.

기업들은 펀드에서 한 번 투자를 받으면 5년간 유지돼 안정적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개인투자자는 정보가 부족한 비상장기업에 전문성 있는 펀드를 통해 간접 투자하고 주식시장에서 자유롭게 매매할 수 있다. 다만 공모 단계에서는 펀드가 투자할 비상장기업의 목록이 정해져있지 않기 때문에 공모에 참여하려면 펀드 운용사의 역량을 꼼꼼히 따져야할 것으로 보인다.

강유현기자 yhk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