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편한 게 최고”…뉴시니어 83%, 금융거래 시 뱅킹앱 쓴다

입력 2022-05-19 16:30업데이트 2022-05-19 16: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뉴스1
경기 수원시에 사는 직장인 최모 씨(58)는 최근 2년간 은행 영업점을 한 번도 방문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고 깜짝 놀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은행 업무 대부분을 모바일뱅킹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처리한 것이다. 올 들어선 식당이나 마트에서 결제할 때도 신용카드 대신 네이버페이를 자주 쓰고 있다.

경제력이 있는 50, 60대는 모바일뱅킹 등 디지털 금융 채널을 활발히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토스, 카카오페이 등 빅테크(대형 기술기업)와 핀테크의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이용하는 데도 거리낌이 없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이런 내용의 ‘뉴시니어가 원하는 금융’ 보고서를 19일 발표했다. 금융자산을 1억 원 이상 보유한 만 51~65세를 ‘뉴시니어’로 정의하고 이들 100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를 담았다.

보고서에 따르면 뉴시니어의 83.3%는 계좌이체, 주식 매매 등 금융거래를 할 때 뱅킹 앱이나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등 모바일 채널을 이용했다.(복수 응답) 인터넷뱅킹, 홈트레이딩시스템(HTS) 등 웹 채널을 쓴다는 응답도 75.8%였다.

영업점을 이용하는 사람(49.3%)은 상대적으로 적었지만 여전히 시니어의 절반 가까이는 금융회사 지점을 찾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 78%는 은행 영업점에서 반드시 처리해야 할 업무가 있다고 답했다. 상품 해지(30.8%)나 대출 상담(20.1%), 고액 이체(17.8%) 등이 꼽혔다. 연구소는 “영업점은 디지털 채널보다 일상적 활용도가 낮지만 뉴시니어에게 여전히 중요한 채널로 인식되고 있다”고 했다

뉴시니어들은 최신 금융 트렌드를 따라가는 속도도 빨랐다. 응답자 64%는 최근 1년간 새로운 금융회사와 거래한 경험이 있었다. 일부 증권사(9.7%)와 저축은행(5.5%) 등을 제외하곤 빅테크와 핀테크와 신규 거래를 했다. 토스(6.5%)를 새로 이용한 시니어가 가장 많았고 토스뱅크(5.8%) 카카오페이(5.4%) 카카오뱅크(4.6%) 네이버페이(4.3%) 등이 뒤를 이었다.

이들을 이용한 이유로는 ‘앱이 편리해서’(38.0%)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금융 수익이 우수해서’(23.0%), ‘신규 서비스나 기능이 좋아서’(22.5%) 등이 많이 꼽혔다. 단순 수익률보다 편리성 등을 더 중요하게 생각했다는 뜻이다.

금융상품을 선택할 때는 절반 이상이 ‘원금 보장(55.7%)’과 ‘정기적인 수익 발생(55.3%)’을 우선적으로 고려한다고 했다. 반면 ‘수익성’(39.7%)을 먼저 고려한다는 응답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현금화, 인출 용이성’을 우선 생각한다는 응답은 34.5%였다. 은퇴 전후로 소득이 줄어들 것에 대비해 리스크를 줄이고 안정적인 유동성을 확보하는 데 중점을 둔 것으로 풀이된다.

윤선영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뉴시니어는 디지털 금융에 큰 거부감 없이 적응하고 경제적 혜택보다는 편리성과 신규 서비스 등을 우선시 여긴다”며 “대면 서비스에 대한 필요성도 여전히 갖고 있어 이러한 특성에 맞는 상품과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했다.

신지환 기자 jhshin9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