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경제

삼성重, 5913억 규모 LNG운반선 2척 수주…이틀새 1.5조 계약

입력 2022-05-18 14:29업데이트 2022-05-18 14: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삼성중공업은 오세아니아 지역 선사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총 5913억원(척당 2억3070만 달러)에 수주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전날(17일) 8600억원 규모의 LNG운반선 3척에 이어 이날 2척을 추가로 수주하며 이틀간 1조4500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이로써 삼성중공업은 올해 누계 수주실적을 총 19척, 33억 달러까지 끌어올리며 수주 목표 88억 달러의 38%를 달성했다.

삼성중공업은 관계자는 “전세계 LNG 생산량 증가, IMO 환경규제 강화로 인한 교체수요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영향으로 인한 LNG 해상 물동량 확대 기대감 등이 신규 수요를 더욱 자극하고 있다”며 “더욱이 조선사들의 도크(건조 슬롯)도 여유가 없는 상황이라 LNG운반선의 가격 상승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