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경제

KT&G, 부산 청년인재 발굴 돕는다…‘월드클래스 10년 프로젝트’ MOU 체결

입력 2022-01-17 11:32업데이트 2022-01-17 11: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상학 KT&G 부사장(오른쪽에서 세 번째)과 김윤일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왼쪽에서 세 번째), 김형균 부산테크노파크 원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지난 14일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사진=KT&G 제공
KT&G가 부산시, 부산테크노파크와 ‘월드클래스 10년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7일 밝혔다.

월드클래스 10년 프로젝트는 부산지역 청년 인재들이 글로벌 리더로 도약할 수 있도록 발굴하고 육성하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을 통해 2030년까지 매년 △문화예술 △전문가 △이슈리더 분야에 응모한 지원자 중 총 3명을 선정해 3년간 역량개발을 지원한다.

지난 14일 부산시청 국제의전실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이상학 KT&G 지속경영본부장(부사장)과 김윤일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 김형균 부산테크노파크 원장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KT&G는 상상마당 부산을 통해 △사업홍보 및 청년 인재 발굴 △컨설팅 △선정자 역량 개발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각 기관은 부산지역의 잠재력 있는 청년 인재들이 글로벌 리더 및 세계적인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심영아 KT&G 사회공헌실장은 “KT&G는 상상마당 부산을 개관하며 부산지역 청년 인재들의 성장을 지원해왔다”며 “이번 월드클래스 10년 프로젝트를 계기로 상상마당 부산이 지역 청년 인재들의 등용문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