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압구정에 국내 최대 PB센터

박희창 기자 입력 2021-11-09 03:00수정 2021-11-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년 7월 개관… 갤러리-카페 갖춰
각분야 전문가가 팀단위 자산관리
KB금융그룹이 내년 7월 서울 강남에 국내 최대 규모의 PB(프라이빗뱅킹)센터(사진)를 연다. 세무, 부동산, 투자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팀 단위로 고객 자산을 관리하는 모델이 처음 도입된다.

KB금융은 내년 7월 서울 강남구 언주로에 ‘압구정 플래그십 PB센터’를 개설한다고 8일 밝혔다. 팀 단위의 고객 관리 모델이 도입되는 게 특징이다. KB금융 관계자는 “스타급 PB와 센터에 상주하는 세무, 부동산, 법률, 신탁, 투자 전문가들이 협업해 팀 단위의 전문화된 자산 관리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차별화된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증권사의 투자 전문가도 배치한다”고 설명했다.

‘KB형 패밀리 오피스 모델’도 도입된다. 각 분야 전문가가 상속 및 증여, 가업승계 등 자녀 세대로 부를 이전하기 위한 신탁 기반의 자산 관리를 해주는 것이다.

압구정 플래그십 PB센터는 국내 PB센터 전용 건물 중 최대 규모로 지어진다. 지하 1층은 갤러리와 아트홀로 만들고 지상 2층은 카페 등 고객 휴식 공간으로 꾸밀 계획이다. 3∼7층은 상담 공간으로 운영된다.

주요기사
박희창 기자 ramblas@donga.com
#kb금융#압구정#pb센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