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2940억원 주고 인터파크 사업부분 70% 인수

박성진 기자 입력 2021-10-14 17:15수정 2021-10-14 17: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 온라인 숙박·여행 1위 플랫폼 야놀자가 인터파크의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인터파크는 14일 이사회를 열고 “매각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야놀자를 선정했다”고 공시했다.

이날 인터파크에 따르면 매각은 이커머스 부문을 물적분할한 후 신설된 법인 지분의 70%를 야놀자에 넘기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쇼핑몰, 도서, 티켓 및 여행사업 등 사업 부분이 해당된다. 거래 금액은 약 2940억 원이다. 인터파크는 자회사인 아이마켓코리아와 헬스케어, 바이오 사업 부문만 유지한다.

야놀자는 통합 여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장 점유율 1위 플랫폼이다. 인터파크의 강점인 티켓, 여행 상품과 시너지를 내기 위해 이번 인수전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1997년 설립된 인터파크는 국내 1세대 인터넷 쇼핑몰로 꼽힌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