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순당, 산업부 주최 ‘제23회 대한민국 디자인대상’서 국무총리상 수상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07 10:40수정 2021-10-07 10: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순당이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제23회 대한민국디자인대상’ 시상식에서 디자인경영부문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고 7일 밝혔다.

대한민국디자인대상은 산업부와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창의적 디자인경영으로 국가 디자인산업 발전에 기여한 기업 및 지자체·유공자를 발굴해 포상하는 제도다. 올해는 6일 서울 서초구 aT센터 3층 아고라관에서 진행됐다.

국순당은 백세주, 복원주 법고창신, 막걸리 등 제품을 개발해 약주 및 막걸리 시장의 성장을 주도하고, 이들 제품을 전 세계 50여 개국에 수출해 전통주의 우수함을 알리는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국순당은 백세주의 용기 디자인에 한옥의 처마와 기둥, 한복 소매선 등의 부드러운 곡선을 적용해 한국적인 아름다움과 편리함을 표현했다. 전통주의 색과 향 등을 잘 느낄 수 있는 전용 잔도 개발했다. 또 백세주는 정부에서 세계에 알릴 우리 주요 상품을 선정하여 지원하는 ‘우수문화상품’에 주류최초로 지정되기도 했다.

주요기사
국순당은 옛 전통주를 복원한 법고창신 제품을 선보이며 도자기를 활용한 디자인도 개발했다. 이외에도 우리술의 소비시장 확대를 위해 막걸리 최초로 캔 용기를 도입하고, 특허기술인 발효제어기술을 접목해 개발한 국순당 생막걸리에 완전 밀폐 캡을 적용하는 등 포장 기술을 개발했다.

최근에는 주요 막걸리 용기를 재활용이 용이한 투명페트병으로 변경하고, 분리배출이 용이하도록 라벨에 절취선을 적용하는 등 친환경적 움직임도 보이고 있다.

국순당 관계자는 “국순당은 술을 빚기 전에 먼저 사람을 생각하는 철학으로 사용자 중심의 디자인을 개발하여 전통주의 가치를 높이는 데 기여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환경을 최우선 고려하고 전통주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디자인과 포장기술을 통해 전통주의 세계화와 환경보호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