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집값 불장…8월 1.29% ↑, 13년2개월 만에 최고치

뉴스1 입력 2021-09-15 11:49수정 2021-09-15 11: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 © News1
8월 수도권 집값이 1.29% 오르며 월간 기준 13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15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8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종합(아파트·단독·연립주택) 매매가격은 전월 대비 0.96% 상승했다. 상승 폭은 7월 0.85%에서 0.1%포인트(p) 이상 확대했다.

세종시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이 상승했다. 특히 수도권 상승률은 1.29%로 집계, 2008년 6월 이후 13년 2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아파트 기준 상승률은 1.79%다.

서울 주택은 0.68% 올랐다. 주요 재건축 단지와 중저가 위주로 상승했다. 강북권은 노원구(1.34%), 도봉구(1.07%), 용산구(0.64%) 등의 오름 폭이 컸다. 강남권은 송파구(0.88%), 서초구(0.85%), 강남구(0.80%) 등 강남3구 강세가 계속됐다. 인근 강동구 역시 0.7%로 상승 폭이 확대했다.

주요기사
인천과 경기는 각각 1.38%, 1.68%로 상승 폭이 확대했다. 경기는 교통호재가 있거나 저평가 인식이 있는 오산·군포시, 인천은 정주여건이 양호한 신도시 신축과 정비사업 기대감이 있는 중저가 지역 위주로 상승했다.

지방 5대 광역시도 0.7%에서 0.78%로 상승 폭이 확대했다. 다만 세종은 -0.19%를 기록하며 하락세를 이어갔다.

전국 전셋값도 상승세를 지속했다. 서울(0.55%)을 비롯한 수도권(0.84%), 지방(0.45%) 등 모두 상승세가 확대했다.

서울은 노원구(0.96%), 은평구(0.65%), 성북구(0.59%), 도봉구(0.56%), 송파구(0.82%), 강동구(0.73%) 등에서 전셋값 상승세가 높았다. 인천과 경기는 각각 0.91%, 1.03%로 나타났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