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국내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 공개매각 전환

입력 2021-08-11 03:00업데이트 2021-08-1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롯데와 협상 벌였지만 가격 이견 국내 가격 비교 업체 다나와가 공개 매각에 착수한다. 10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다나와는 최근 NH투자증권을 매각주관사로 선정한 뒤 잠재 인수 후보자를 대상으로 투자안내서를 배포하는 등 본격적인 매각 작업에 들어갔다. 다나와는 그동안 롯데그룹과 물밑에서 매각 협상을 벌였으나 가격 차이로 공개 매각으로 전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각 대상은 최대주주인 성장현 이사회 의장이 보유한 지분 30.05%와 특수관계인이 보유하고 있는 지분 21.3%다. 다나와의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할 때 성 의장의 지분은 2000억 원 수준으로 평가된다. 인수 후보로는 롯데를 비롯해 국내외 전략적 투자자 및 사모펀드(PEF)가 거론된다. 금융권 관계자는 “최근 이커머스 시장이 수혜 업종으로 떠오르면서 지금이 매각 적기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