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소상공인·국민지원금 9월말 90% 집행…조세유예 이달 발표”

뉴스1 입력 2021-08-05 07:52수정 2021-08-05 08: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8.5/뉴스1 © News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차 추가경정예산 중 희망회복자금 및 상생 국민지원금은 9월말까지 90% 집행토록 하고, 하반기 조세납부 유예 및 사회보험료 납부유예 등 지원방안을 검토해 8월중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무엇보다도 ‘충격 최소화-신속한 지원-회복 최대화’ 기조하 8~9월 중 철저한 방역 제어와 함께 2차 추가경정예산의 신속지원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9월 말까지 설정돼있는 금융권 채무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조치 등 금융지원도 연장 여부 등을 9월 중 검토해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소상공인·자영업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에도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새 비즈니스 모델 창출 등 근본적인 지원책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며 “소상공인의 구독경제 시장 참여 활성화를 적극 추진하고 내년까지 3000개사의 참여를 목표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구독경제 시장이란 전통 상거래와 달리 일정금액을 지불하고 정기적으로 제품·서비스를 사용하는 거래를 말한다.

홍 부총리는 “밀키트 모델 등 구독경제 모델 유형을 제시하고, 플랫폼 바우처 등 다양한 전용바우처도 신설하겠다”며 “이를 통해 민간 쇼핑몰 입점·판매 비용, 물류비용, 구독상품 꾸러미 개발 등을 맞춤형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최근 코로나19 4차 확산 및 방역 강화로 경제피해 가중은 물론 경제심리지수 하락 등 개선흐름을 이어오던 경기회복세도 일시 주춤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다만 “과거 확산시 소상공인 매출·심리 등 모든 지표가 동반위축되는 경향이 있었으나 이번에는 소상공인 매출감소 속 온라인 매출 증가 등에 힘입어 전체 카드매출지표는 아직까지는 양호한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부는 랜섬웨어 복구기술 등 핵심 기술력 확보 지원에도 나선다.

랜섬웨어란 컴퓨터 시스템에 침투해 중요 파일에 대한 접근을 막고 금품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을 가리킨다. 몸값을 뜻하는 ransome과 물건을 뜻하는 ware의 합성어다.

홍 부총리는 “최근 국내외에서 해킹으로 피해자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랜섬웨어(Ransomware) 피해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대응 강화를 위해 보안역량이 취약한 중소기업에 데이터 백업, 보안·백신 등 관련 솔루션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가안보, 경제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큰 정보시스템 또는 정보통신망 등 정보통신기반시설에는 백업·복구방안을 내년부터 마련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또 홍 부총리는 “네트워크 트래픽 등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실시간 악성도메인 탐지차단을 실시하고 랜섬웨어 백신도 신속 배포하겠다”며 “해킹 근원지 추적 기술, 랜섬웨어 복구기술 등 핵심기술력 확보도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희소금속 산업 발전대책도 수립한다. 희소금속이란 리튬·희토류 등 주요 산업에 필수적이지만 부존량이 적거나 추출이 어려운 금속자원을 뜻한다.

홍 부총리는 “희소금속 안심국가 실현을 목표로 희소금속 100대 핵심기업을 선정하고 집중 지원하겠다”며 100대 핵심기업에 금융, 세제, 규제특례 등 패키지 지원을 펴겠다고 밝혔다.

그는 “희소금속 19종의 비축일수는 평균 100일로 확대한다는 목표로 대응할 방침”이라며 “수급 우려 품목은 최대 180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세종=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