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3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 타결… 조합원 56.3% 찬성

울산=정재락 기자 입력 2021-07-28 09:56수정 2021-07-28 10: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자동차 노사가 3년 연속 분규 없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타결했다.

민노총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현대자동차 노조)는 전체 조합원 4만8534명을 대상으로 올해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4만2745명(투표율 88.07%) 참여해 2만4091명(56.36%) 찬성으로 가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잠정합의안은 △기본급 7만5000원(호봉 승급분 포함) 인상 △성과금 200%+350만 원 △품질향상 및 재해예방 격려금 230만 원 △미래경쟁력 확보 특별합의 주식 5주 △주간연속 2교대 포인트 20만 포인트(20만 원 상당) △전통시장 상품권 10만 원 지급 등이다.

이번 가결로 현대차 노사는 5월 26일 임단협 상견례 이후 63일 만에 교섭을 끝냈으며 3년 연속 파업 없이 타결하게 됐다. 현대차 노사 3년 연속 무분규 타결은 2009~2011년에 이어 두 번째다. 노사는 2019년에는 한일 무역분쟁 여파,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파업 없이 교섭을 마무리했다.

주요기사
올해 교섭에서는 미래차로 전환과 모빌리티와 로보틱스 등 신사업을 국내 연구소 중심으로 추진하고 국내 공장 일자리 유지를 약속하는 ‘산업전환 대응 관련 미래 특별협약’도 체결했다. 또 상대적으로 대우가 소홀하다는 불만이 제기돼왔던 사무·연구직 처우를 일부 개선했다. 임단협 조인식은 29일 울산공장 본관에서 열린다.

울산=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