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뱅 윤호영, 공모가 거품 논란에 “기존 은행과는 달라”

신지환 기자 입력 2021-07-21 03:00수정 2021-07-21 03: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0% 비대면 주담대 연내 출시”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는 20일 온라인으로 열린 기업공개(IPO) 기자간담회에서 “1등 리테일뱅크는 자산이 많고 규모가 큰 게 아니라 많은 고객이 더 자주 쓰게 하는 것”이라고 했다. 카카오뱅크 제공
“강력한 플랫폼 파워를 기반으로 1등 리테일은행이 될 것입니다. 기업공개(IPO)로 조달한 자금을 바탕으로 해외 진출도 적극 추진하겠습니다.”

다음 달 코스피 상장을 앞둔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의 윤호영 대표는 20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크게 ‘뱅킹’과 ‘플랫폼’ 2개 분야의 사업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윤 대표는 “아직 취급하지 않는 핵심 여신상품이 많아 성장 잠재력이 높다”며 “상장 이후 자체 중신용 대출, 개인사업자 대출 등을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올해 안으로 신청부터 전 과정이 100% 비대면으로 이뤄지는 주택담보대출도 내놓을 계획이다. 윤 대표는 “주택담보대출이 비대면으로 가능하냐는 우려가 많은데 전월세대출도 100% 모바일로 해냈다”며 “올해 안, 늦어도 내년 초엔 무조건 나올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플랫폼 강화를 위해선 제휴사를 100개 이상으로 늘리고 은행 라이선스로 가능한 자산관리, 펀드, 보험(방카쉬랑스), 외환 상품 등을 플랫폼 내에서 판매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내에 집중했던 사업 역량을 해외로 돌려 인수합병(M&A)이나 지분 투자 등의 형태로 해외시장에 진출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윤 대표는 “카카오뱅크는 국내 상장된 기존 은행과 차별점이 명확하고 기존에 없는 새로운 섹터를 담당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최근 불거진 공모가 거품 논란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카카오뱅크는 공모가 책정 과정에서 비교기업으로 국내 은행 대신 해외 핀테크를 선정해 공모가를 높였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카카오뱅크는 21일까지 기관투자가 대상 수요 예측을 거쳐 22일 공모가를 결정한다. 희망 공모가 범위는 3만3000∼3만9000원이다. 26, 27일 일반 공모주 청약을 거쳐 다음 달 6일 코스피에 상장할 예정이다.

신지환 기자 jhshin93@donga.com



#카카오뱅크#ipo#카뱅#윤호영#비대면 주담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