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꺼내고 문 닫으면 자동 결제…이마트24, 무인 주류 판매기 도입

박성진 기자 입력 2021-07-18 15:30수정 2021-07-18 15: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편의점 이마트24가 19일부터 서울 성동구 이마트24 본점에서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무인 주류 판매기를 선보인다. 일반 주류 냉장고와 비슷한 형태지만 성인 인증 후 냉장고에서 상품을 꺼낸 후 문을 닫으면 자동 결제되는 방식이다.

이마트24가 18일 공개한 무인 주류 판매기의 가장 큰 특징은 ‘비대면’이다. 먼저 기계에 있는 QR 리더기에 ‘PASS’ 앱에 담긴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스캔하면 성인 인증이 이뤄진다. 이후 결제수단 선택, 개인정보 취급 동의, 신용카드 삽입 등 과정을 거치면 잠긴 문이 열린다. 원하는 주류를 냉장고에서 꺼낸 후 문을 닫으면 결제가 이뤄진다. 상품을 들었다가 제자리에 놓았을 때는 결제가 진행되지 않는다. 무인 주류 판매기에는 무게를 감지하는 매대, AI 비전인식 카메라 등 기술이 적용됐다.

이마트24는 이미 상용화된 음료수 자판기에 음료수 대신 주류를 판매하는 주류 무인 자판기 도입도 검토하고 있다. 운영 방식은 무인 주류 판매기와 비슷하다. PASS 모바일면허증으로 성인 인증을 거친 후 신용카드로 결제하면 된다. 이마트24 관계자는 “다양한 IT 기술을 접목한 시스템을 통해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