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강남4구 등 부동산 불안 조짐…서울시와 협력”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06 07:52수정 2021-05-06 09: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부동산 시장의 불확실성을 조기해소하기 위해 당정 협의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1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최근 주요 이슈를 점검·보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부동산 투기근절 대책 후속 조치와 관련해서는 “5월까지 대부분의 법률이 발의될 예정이며, 하위법령 개정 등 행정부 내 조치는 대부분 후속 절차가 착실히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정부는 이번 부동산 부패 사슬의 근본적 청산과 투기세력 발본색원 처벌 강화에 한 치의 흔들림없이 속도전을 펴 나갈 것”이라면서 “이 자리를 빌어 국회의 조속한 입법협조를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홍 부총리는 또 “부동산 시장 교란행위를 우선적으로 근절하기 위해 서울시와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서울 아파트시장은 보궐선거 이후 2주 연속으로 확대되던 가격 상승폭이 4월 4째주에는 전주 수준으로 유지됐으나 여전히 보궐선거 전 보다는 높아진 수준”이라며 “특히 재건축 이슈가 있는 강남 4구 등 주요단지의 불안조짐은 지속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부동산원의 분석에 따르면 4월 넷째주의 경우 재건축 기대감이 있는 단지에 대한 신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이후 관련 효력이 발생하기 전에 막바지 매수세가 몰리면서 가격 불안이 지속됐던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에서도 정비사업의 속도를 조절하면서 시장 교란 행위를 우선 근절하겠다고 밝힌 만큼, 부동산시장 안정을 위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정부와 서울시가 보다 적극적으로 협력해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작은 일도 결코 가볍게 보지 말라는 말(물경소사·勿輕小事)이 있다”며 “부동산 정책에 관한 한 정부는 그러한 마음가짐으로 세밀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투기수요 억제를 위한 기존 주택제도·대출·세제 점검, 2·4대책 등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정책, 무주택자·청년층 등 주거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강화가 주요 이슈로 논의될 예정이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