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6일 사상 최대 배당금 13조 풀린다…외국인 7.7조 배당

뉴시스 입력 2021-04-13 16:47수정 2021-04-13 16: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총수일가 1조원 넘게 받아…상속세 재원 쓰일 듯
삼성전자가 오는 16일 사상 최대 규모인 13조원 배당금을 주주들에게 지급한다.

1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번 결산배당에서 기존 결산 배당금인 보통주 주당 354원(우선주 355원)에 특별배당금 주당 1578원을 더해 지급한다.

이에 따라 정규 결산배당과 특별배당을 합친 삼성전자의 배당금 총액은 총 13조1243억원에 이른다.

최대 주주인 총수 일가가 받는 배당금은 1조 원을 넘는다. 배당금은 일가의 상속세 재원으로 쓰일 전망이다. 작년 말 기준 고(故) 이건희 회장은 삼성전자 보통주 4.18%, 우선주 0.08%를 보유해 배당금 7462억 원을 받는다. 이는 이재용 부회장 등 상속인에게 돌아간다.

주요기사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보통주 0.70%를, 홍라희 전 리움 관장은 0.91%를 각각 보유해 이 부회장이 총 1258억원, 홍 전 관장은 1620억원을 받는다. 주요 주주인 국민연금도 배당금으로 1조 원 이상을 거둬들인다. 지난해 말 기준 지분율이 10.70%를 수유하고 있는 국민연금은 보통주 1조2339억 원, 우선주 164억 원 등 총 1조2503억 원을 받는다.

외국인에게 배정된 배당 규모는 약 7조7400억 원으로 추산된다. 외국인의 삼성전자 보통주와 우선주 지분율은 작년 말 기준 각각 55%, 79%다.

삼성전자를 보유한 ‘동학 개미’ 개인 투자자들에게 지급되는 배당금 총액은 약 8000억원으로 추산된다. 1인당 평균으로는 35만 원을 받을 전망이다. 작년 말 기준 삼성전자 보통주를 보유한 개인 소액 주주는 214만5317명으로 이들의 지분율은 6.48%다. 개인 투자자의 우선주 지분율은 17%다.

삼성전자 배당금으로 13조 원이 한 번에 풀리는 만큼 시장에서는 이 자금의 향방도 주목된다. 특히 외국인 투자자들이 받는 7조7000여억 원이 어디로 갈지 이목이 쏠린다.

다시 삼성주식을 살 가능성도 제기된다. 또 통상 외국인 배당금은 다시 국내 주식 투자 자금으로 쓰이는 경우가 많기에 실적 전망이 좋은 종목을 중심으로 매수가 몰릴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