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첫 옥중 메시지 “흔들림 없이…삼성 가야 할 길 계속 가야”

서동일 기자 입력 2021-01-26 10:18수정 2021-01-26 11: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재용 “투자와 고용에 힘써달라”…사내 구성원들에게 메시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6일 구속 후 처음으로 삼성 임직원들에게 사내망을 통해 매시지를 전달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 임직원들에게 투자와 고용창출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김기남 부회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등 삼성전자 대표이사들은 “저희는 지금 참담한 심정과 비상한 각오로 이재용 부회장의 메시지를 대신 전합니다”라고 밝히며 사내망에 이 부회장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 부회장은 사내 구성원들에게 “너무 큰 짐을 안겨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라며 “제가 처한 상황과 관계없이 삼성은 가야할 길을 계속 가야 합니다”라고 밝혔다. 또 “투자와 고용 창출이라는 기업의 본분에도 충실해야 합니다. 나아가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삼성으로 거듭나야 합니다”고 덧붙였다.

이 부회장은 또 “저는 더욱 자숙하면서 겸허하게 스스로를 성찰하겠습니다. 지금 시간이 결코 헛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 부회장은 18일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앞서 21일 이 부회장은 변호인을 통해 삼성준법감시위원회를 지속해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메시지 전문.

삼성 가족 여러분,

저의 부족함 때문에 다시 걱정을 끼쳐드리게 되었습니다.

무척 송구합니다.

너무 큰 짐을 안겨드린 것 같아 정말 죄송한 마음입니다.

지난 수년 간 삼성은 안팎으로 많은 어려운 사정들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여러분께서는 묵묵히 일하며 삼성을 굳건히 지켜주셨습니다.

깊이 감사드립니다.

지금까지 그래 주셨듯이,

앞으로도 흔들림 없이 한마음이 되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제가 처한 상황과 관계없이 삼성은 가야 할 길을 계속 가야 합니다.

이미 국민들께 드린 약속들은 반드시 지켜야 합니다.

투자와 고용 창출이라는 기업의 본분에도 충실해야 합니다.

나아가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삼성으로 거듭나야 합니다.

저는 더욱 자숙하면서 겸허하게 스스로를 성찰하겠습니다.

지금 시간이 결코 헛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과 함께 꼭, 새로운 삼성을 만들도록 하겠습니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