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달걀 무관세 추진

세종=남건우 기자 입력 2021-01-20 03:00수정 2021-01-2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르면 이달 말부터 적용
AI로 가격 급등… 한판 6700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달걀 값이 오르자 정부가 수입 달걀에 적용되는 관세를 낮추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르면 이달 말부터 수입 달걀에 낮은 관세가 적용돼 시장에 저렴한 수입 달걀이 풀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9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정부는 설 민생대책으로 수입 달걀과 계란액, 계란가루 등 달걀 가공품 관세율을 대폭 낮추는 방안을 추진한다. 현재 달걀 관세율은 27%, 달걀 가공품 관세율은 8∼30%가량이다. 수입 달걀과 달걀 가공품에 무관세가 적용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AI 확산으로 살처분된 닭이 늘면서 달걀 값은 계속 오르고 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달걀 한 판 값은 이달 7일(6027원)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18년 3월 이후 처음으로 6000원을 넘어섰다. 이달 18일에는 6705원까지 올랐다.

정부는 2017년에도 AI 확산에 달걀 공급이 줄고 가격이 오르자 미국산, 태국산, 호주산 등 수입 달걀과 달걀 가공품에 무관세를 적용해 달걀 값을 안정시킨 바 있다.

주요기사
세종=남건우 기자 woo@donga.com
#수입달걀#무관세#추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