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인텔 메모리반도체 사업부문 인수 추진

서동일기자 입력 2020-10-20 07:26수정 2020-10-20 09: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하이닉스가 인텔의 메모리반도체 사업 부문 인수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SK하이닉스가 인텔과 메모리반도체 사업 부문 인수 협상을 벌이고 있고 이 협상이 타결에 접근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각규모만 100억 달러(약 11조4000억 원)에 이르는 ‘빅딜’이다.

아직 SK하이닉스와 인텔의 구체적인 협상 내용이 무엇인지 정확히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WSJ은 인텔이 중국에 낸드플래시 생산 공장을 운영 중이라는 내용을 언급했다. 인텔은 최근 메모리반도체 시장가격의 하락, 공급과잉 등을 이유로 메모리반도체 시장에서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중이었다.

인텔은 비메모리 반도체 생산을 주력으로 하지만,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반도체도 생산하고 있다. 인텔이 중국 공장을 매각하면 인텔 사업구조는 비메모리 반도체로 급격하게 쏠리게 된다.

주요기사
이날 WSJ은 “비메모리 분야에서 후발 업체인 영국의 AMD가 시장 점유율을 급속도로 올리는 상황인데도 인텔이 차세대 중앙처리장치(CPU) 대량생산에 차질을 빚는 등 시장에서 고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